(AP=연합뉴스DB)

(서울=연합뉴스) 이정현 기자 = 서울 성인 남성의 흡연율이 2008년부터 2012년까지 4년째 줄어든 것으로 나타났다.

28일 서울시 통계에 따르면 만 19세 이상 시민 중 평생 5갑(100개비) 이상 담배를 피운 사람으로서 현재 매일 또는 가끔 피우는 사람의 비율은 2008년 24.2%에서 2009년 24.3%, 2010년 23.2%, 2011년 22.3%, 2012년 22.2%로 감소추세다.

이 가운데 성인 남성은 2008년 45.6%에서 2009년 45.5%, 2010년 43.5%, 2011년 42%, 2012년 41.6%로 4년 새 4%포인트가 줄었다.

성인 여성 흡연율은 2008년 3.7%였고 2012년에도 같은 수준을 유지했다.

연령별로 보면 60∼90세의 흡연율이 2008년 16.5%에서 2012년 13.8%로 2.7%포인트 줄었고 50∼59세는 2.5%포인트, 30∼39세와 19∼29세는 1.7%포인트씩 감소했다.

성인 음주율은 2008년 57.7%에서 2011년 61.4%로 증가했다가 2012년 59.1%로 다소 하락했다.

여성도 음주하는 경우가 많아 2012년 한 달에 한 번 이상 술을 마신 음주인구 비율은 남성은 76%, 여성은 42.9%에 달했다.

연령별로는 19∼29세(68.7%), 30∼39세(67.7%), 40∼49세(66%)가 모두 65%를 넘었다.

한 번의 술자리에서 남자는 소주 7잔(맥주 5캔) 이상, 여자는 소주 5잔(맥주 3캔) 이상을 주 2회 이상 마시는 '고위험 음주율'은 2012년 16.4%로 2008년(20.4%)보다 줄었다.

비만율은 2008년 20.6%에서 2012년 23.7%로 매년 꾸준히 증가했다.

흡연율과 음주율에 이어 비만율도 남성(31%)이 여성(16.5%)보다 높았다.

성인 남성 비만율은 2008년 26.6%에서 2012년 31%로 4.4%포인트, 여성은 같은 기간 14.7%에서 16.5%로 1.8%포인트 늘었다.

지난해 서울에 사는 성인 남녀 가운데 23.7%가 실제 비만 인구로 파악됐지만 40%가 자신을 비만이라고 생각하는 것으로 나타났다. 특히 여성의 실제 비만율은 16.5%였지만 자신을 비만이라고 여기는 여성은 41.6%에 달했다.

lisa@yna.co.kr


출처 - 연합뉴스