【베이비뉴스 정은혜 기자】

 

경북도보건환경연구원은 경북지역에서 처음으로 인플루엔자 바이러스 1건을 검출했다고 30일 밝혔다.

 

경북도보건환경연구원은 질병관리본부와 공동으로 '인플루엔자 및 호흡기바이러스 실험실 감시사업'을 하던 중 지난 24일 구미지역 환자로부터 채취한 검체에서 A(H1N1)pdm09형 바이러스 1주를 검출했다.

 

인플루엔자 바이러스는 급성 호흡기 감염 질환을 일으키는 병원체로 우리나라의 경우 통상 12월~1월 사이에 1차 유행이 있고, 다음해 3~4월에 2차 유행이 발생한다.

 

환자의 기침이나 콧물 등 분비물을 통해 감염되고 1~4일간의 잠복기를 거쳐 발열, 두통, 전신 쇠약감, 인후통, 코막힘, 기침 등의 증세를 보인다. 어린이의 경우는 오심, 구토, 설사 등 위장관 증상이 동반되기도 한다.

 

앞서 질병관리본부는 지난 10월 25일 서울지역에서 인플루엔자 바이러스가 검출되자 주의를 당부한 바 있다.

 

경북도보건환경연구원 관계자는 "호흡기 감염 질환으로 환자의 기침이나 콧물 등의 분비물을 통해 쉽게 감염이 일어나므로 예방을 위해 손 씻기 등 개인 위생수칙과 기침 에티켓(휴지, 옷깃 등으로 입을 가리고 기침)을 잘 지켜야 한다"고 당부했다.

정은혜 기자(eh.jeong@ibabynews.com)


출처 - 베이비뉴스(www.ibabynews.com)